평소 시간을 자주 확인하는데, 스마트폰을 보면 되긴 하지만 사실 스마트폰 자체는 시계로 쓰기에 약간 제약이 좀 있더군요. 뭐 크기도 크기라서 항상 들고 다니기도 뭣하거니와, 방수가 안 되니 물이 닿는 환경에서는 바로바로 확인하기 힘든 것도 있고... 그거 하나 확인하려고 스마트폰 화면 조작하는 것도 배터리 낭비고...


그래서 시계를 장만했는데 기왕에 하는 거 디자인 측면에서도 괜찮은 녀석 하나 골라보자 해서 (브랜드값이나 명품같은 건 관심이 없... 그냥 가성비 위주로) 골랐습니다. 루시앙 피카르(Lucien Piccard)라는 브랜드 자체는 뭐 딱히 좋은 편은 아닌, 과거엔 잘 나갔지만 지금은 그 영광만 안고 있는(?) 브랜드인 모양이더군요. 근데 디자인이 마음에 드는데 그런 걸 따질쏘냐..!





처음에 찾아본 건 위의 녀석인데, 이게 구입했는데 무슨 연유인지 현지 배송 중 그냥 반송 처리해 버리더군요..? 근데 다시 구입하려니 재고가 없다고 안 받아줍니다. (마지막 재고가 배송 중 파손이라도 된 건가...)


그래서 결국 비슷한 아래 제품으로 재주문했습니다. (LP-10527-20)





착용샷




저렇게 시계집에 넣어 두니 뭔가 있어보이잖아(?)




크로노그래프 3개 + (문페이즈 비슷하게 생긴) 24시간 인디케이터가 있는데, 24시간은 해랑 달이 있어서 AM/PM 구분하기 좋습니다. 3개의 크로노그래프는 각각 월, 일, 요일인데, 달마다 차이나는 일수를 자동 계산해서 (예 : 11월은 30일) 넘어가주는지는 확인 못 했네요. 뭐 조만간 다음 달로 넘어가니 확인할 수 있겠죠. 근데 이 가격엔 아마 안 될 거야(..) 큰 기대는 안 하고 있습니다.

=> 확인해본 결과, 월 크로노그래프는 자동이 아닌 수동으로 보입니다. 날짜(일)와 요일은 시간의 흐름에 따라 자동으로 넘어가긴 하는데, 문제는 정확히 0시 정각에 바늘이 넘어가는 게 아닌 오차가 있네요...
확인해본 바로는 날짜는 전날 23시 55분 정도에 딱 넘어갑니다 (몇 십 분 전부터 바늘이 슬슬 움직이긴 합니다). 요일의 경우 다음날 1시부터 바늘이 슬슬 다음 요일로 이동하기 시작하다가 3시 정도에 딱 넘어가는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가격에 따른 정밀도의 오차인 것 같기도 하네요.


뭐 실제 품질은 둘째치고 꽤 있어 보이는 디자인에 실용성도 괜찮군요. 방수도 100m라 일상 생활은 물론 심지어 샤워하면서도 착용이 가능한 수준입니다. 다만 처음 생각하던 모델에 비해 시계 바늘의 시인성이 약간 떨어지는 문제가 있어서 그 점은 약간 아쉽네요. (첫 제품은 배경이 검은 색이라 더 눈에 확 띄죠)


그래도 이 정도면 꽤 마음에 드니 다행이네요 :)

 

 

 

 



소정의 제품 불량으로 인해 기존 제품은 환불 절차를 거치면서 동모델 중 다른 버전의 제품을 구입하였습니다.

 

 

 

구입 전에는 파란색 핸드는 좀 아닌 것 같았는데, 막상 받아서 착용하고 보니 신선하고 좋네요. 배경이 좀 더 밝아지고 (완전한 은색) 핸드는 밝은 유광 파란색인데 (직사광이 반사되지 않으면 위 사진처럼 매우 어두운 파란색), 배경과 핸드의 색상 대비가 커서 시인성도 더 좋아졌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