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 시간을 자주 확인하는데, 스마트폰을 보면 되긴 하지만 사실 스마트폰 자체는 시계로 쓰기에 약간 제약이 좀 있더군요. 뭐 크기도 크기라서 항상 들고 다니기도 뭣하거니와, 방수가 안 되니 물이 닿는 환경에서는 바로바로 확인하기 힘든 것도 있고... 그거 하나 확인하려고 스마트폰 화면 조작하는 것도 배터리 낭비고...


그래서 시계를 장만했는데 기왕에 하는 거 디자인 측면에서도 괜찮은 녀석 하나 골라보자 해서 (브랜드값이나 명품같은 건 관심이 없... 그냥 가성비 위주로) 골랐습니다. 루시앙 피카르(Lucien Piccard)라는 브랜드 자체는 뭐 딱히 좋은 편은 아닌, 과거엔 잘 나갔지만 지금은 그 영광만 안고 있는(?) 브랜드인 모양이더군요. 근데 디자인이 마음에 드는데 그런 걸 따질쏘냐..!





처음에 찾아본 건 위의 녀석인데, 이게 구입했는데 무슨 연유인지 현지 배송 중 그냥 반송 처리해 버리더군요..? 근데 다시 구입하려니 재고가 없다고 안 받아줍니다. (마지막 재고가 배송 중 파손이라도 된 건가...)


그래서 결국 비슷한 아래 제품으로 재주문했습니다. (LP-10527-20)





착용샷




저렇게 시계집에 넣어 두니 뭔가 있어보이잖아(?)




크로노그래프 3개 + (문페이즈 비슷하게 생긴) 24시간 인디케이터가 있는데, 24시간은 해랑 달이 있어서 AM/PM 구분하기 좋습니다. 3개의 크로노그래프는 각각 월, 일, 요일인데, 달마다 차이나는 일수를 자동 계산해서 (예 : 11월은 30일) 넘어가주는지는 확인 못 했네요. 뭐 조만간 다음 달로 넘어가니 확인할 수 있겠죠. 근데 이 가격엔 아마 안 될 거야(..) 큰 기대는 안 하고 있습니다.

=> 확인해본 결과, 월 크로노그래프는 자동이 아닌 수동으로 보입니다. 날짜(일)와 요일은 시간의 흐름에 따라 자동으로 넘어가긴 하는데, 문제는 정확히 0시 정각에 바늘이 넘어가는 게 아닌 오차가 있네요...
확인해본 바로는 날짜는 전날 23시 55분 정도에 딱 넘어갑니다 (몇 십 분 전부터 바늘이 슬슬 움직이긴 합니다). 요일의 경우 다음날 1시부터 바늘이 슬슬 다음 요일로 이동하기 시작하다가 3시 정도에 딱 넘어가는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가격에 따른 정밀도의 오차인 것 같기도 하네요.


뭐 실제 품질은 둘째치고 꽤 있어 보이는 디자인에 실용성도 괜찮군요. 방수도 100m라 일상 생활은 물론 심지어 샤워하면서도 착용이 가능한 수준입니다. 다만 처음 생각하던 모델에 비해 시계 바늘의 시인성이 약간 떨어지는 문제가 있어서 그 점은 약간 아쉽네요. (첫 제품은 배경이 검은 색이라 더 눈에 확 띄죠)


그래도 이 정도면 꽤 마음에 드니 다행이네요 :)

 

 

 

 



소정의 제품 불량으로 인해 기존 제품은 환불 절차를 거치면서 동모델 중 다른 버전의 제품을 구입하였습니다.

 

 

 

구입 전에는 파란색 핸드는 좀 아닌 것 같았는데, 막상 받아서 착용하고 보니 신선하고 좋네요. 배경이 좀 더 밝아지고 (완전한 은색) 핸드는 밝은 유광 파란색인데 (직사광이 반사되지 않으면 위 사진처럼 매우 어두운 파란색), 배경과 핸드의 색상 대비가 커서 시인성도 더 좋아졌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스크 2 앨범 커버 - 나데코



히로인 일러스트




모노가타리 시리즈의 op 및 ed를 모아놓은 우타모노가타리를 구입했습니다.

그렇다고 해도 모든 음악까지는 아니고, 모노가타리 시리즈 세컨드 시즌까지의 음악까지만 수록되어 있습니다.


완전생산한정판을 구입해서 특전 논크레딧 영상도 같이 왔네요.







[개봉 전 외관]







아래부터는 앨범 자켓 속 수록 목록, 가사, ... 등의 간략 사진입니다.






[디스크 1 앨범 자켓]




데코!






[디스크 2 앨범 자켓]


데코!!


일단 나데코 자켓 디스크는 사진부터 찍고...




데코!!!


데코!!!!


나데코 자켓 디스크니 닫은 직후에도 사진 한 장...







[디스크 3 앨범 자켓]


이걸 개봉한다고 홍보하고 있는 걸 보면, 역시 상당히 발매한 지 오래 됐음을 알 수 있다






여러 스틸컷 등이 실려 있는 모습







[재포장(?)]


깨알같은 CD의 바보털. 저기서 CD를 들어내면 같은 부분에 또 있다


한데 모아 재포장. 본래 디스크 1이 맨 위에 와야 하지만 취향대로 바꿔 보았다


데코!!!!!

역시 다시 봐도 이편이 훨씬 낫...



역시 취향대로 앨범아트도 모두 나데코로 설정



오랜만에 들어봐서 이런 게 있었나? 하는 음악들이 상당히 많군요. 하긴 이중에서도 제일 오래 된 바케모노가타리는 3년 전에 봤으니 기억이 안 날 만도 하죠.







[특전 영상 디스크]


특전으로 온 디스크 3의 논크레딧 영상도 (이런게 있었나? 하면서) 보면서 떠올리고 있습니다.





히익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시험 기간에 기존에 쓰던 25 cm 짜리 접부채를 잃어버렸습니다.

...

나름 좀 비싼데...


전 여름에 부채 없이는 살 수 없는 인간이기에 새 부채를 바로 구입해서 받아봤습니다.

원래 하나 사서 오래오래 쓸 생각이었는데, 부러지고 잃어버리고 하는 통에 의도치 않게 박씨상방의 단골이 되어가는 듯한 느낌...




지금까지 구입했던 것들은 녹색 계열이 강했는데, 이번에는 통 검은색에 무늬도 거의 없어서 느낌이 색다르네요.

디자인은 꽤 마음에 듭니다. 무난하기도 하고...


하나 아쉬운 점은 길이가 22 cm 밖에 안 돼서 처음 쓰던 부채 길이로 회귀했다는 점인데 (직전 부채 25 cm 짜리는 풍량이 엄청났습니다), 그래도 풍량은 부채답게 그럭저럭 나와주니 만족하며 써야겠죠. 길이가 다시 짧아진 만큼 휴대성도 더 나아지긴 했으니 쩝











여담으로 얼마 전에 지하철에서 접부채를 들고 있는 사람을 봤습니다..! 저 이외에 그런 부채를 들고 다니는 사람은 처음 보는 것 같았는데, 직접 보니 꽤 신기하더군요. (다만 전 하필 당시에 잃어버린 상태라서 안 들고 있었지만...)


실생활에서 접부채가, 휴대성도 괜찮고 풍량도 좋고 (가격도 비싸고) 하니 실용성 면에서 우수한데, 의외로 가지고 다니시는 분들이 그리 많지가 않습니다. 종이로 부치고 계시는 분들 보면 집에 부채 하나 놓아드려야겠어요! 하고 싶어지는데, 아무튼 더위 타시는 분들의 생활 부채로 접부채가 자리잡았으면 하는 작은 바램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지난 15일에 드디어 반 년 전에 예약했던 [센고쿠 나데코 메두사 ver.](千石撫子 メドゥーサVer.)가 직배송으로 도착했습니다!


바로 올리고 싶었는데 하필 다음날이 시험 두 개라 이제서야 하네요.




파손 방지 차원이라 그런지 박스가 엄청나게 크다



영수증





상품 박스에도 떡하니 그려져 있듯이, 본품은 이 일러스트가 기반



곧 꺼내줄게 흐흐(?)


세상에 나온 우리 데코

(나데코 창 장착 후 샷)


요리보고


저리봐도


틀림없는 데코다!


곧 데코가 앉아 있을 세전함


실제로 안쪽이 존재한다.

(특히 이치만엔)을 넣으면 들어갈 것 같...지만 세전함 세로 높이가 얼마 안 돼서 지폐는 못 들어갈 듯하다


데코가 이미 마셨거나 마실 술병

(주량이 엄청나다)



디테일이..


앉은 데코



완성 배치샷







응?





뭔가 보인다

흐흐...





...










(찰칵)





?!


어어어 잠깐...


..ㅈ..잠깐 내 말 좀 들어ㅂ...






(푹)














그리하여 최종적으로 이렇게 배치되었습니다

데코가 활짝 웃는 게 보기 좋아요 :D






비록 비싸더라도 디테일 등등이 그 비싼 값을 하는 것 같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기존에 있던 Astrotec의 AM-90 이어폰 번들 실리콘 이어팁이 빠져버리는 불상사가 발생했습니다.

그래서 예전에 쿼드비트 시절 쓰던 컴플라이 폼팁을 다시 구매했는데, 별로 유명하지 않은가 지원 목록에는 보이지 않...

결국 어림해서 컴플라이 폼팁 시리즈 중 200 사이즈 (TS-200)를 주문해봤는데, 도착하고 보아하니 딱 봐도 장착 부분의 구멍 크기가 너무 커서 AM-90에 안 맞을 것 같더군요.

그래서 구입처까지 직접 가서 100 사이즈 (TS-100)로 교환하여 장착해봤습니다. (구입처에서 100 짜리 샘플을 주더군요. 한 번 장착해 보라고... 진작에 가서 장착해 보고 살 걸 그랬네요)





쏙 들어ㄱ....는 것까지는 아니고, 노즐에 맞춰서 비스듬히 넣고 잘 쑤셔대면(?) 결과적으로는 딱 들어갑니다 (이런 장착법은 예전에 쿼드비트에 컴플라이 폼팁 쓸 때도 필요했는데, 어쩌면 컴플라이 종특일 수도 있겠네요(...)). 딱 봐도 구멍이 200 짜리와는 비교가 안 되게 작아서 놀랐네요.



결론 : AM-90 에는 컴플라이 폼팁 중 사이즈 100 짜리만 맞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