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 배경화면을 찾던 중 발견한 블랙홀 (인터스텔라) 배경입니다. 처음 발견한 버전에 약간 개인적인 보정을 거쳐 사용하네요.

 


 

 

실사용 중인 보정된 버전

 

처음 받았을 당시 버전

 

 

 

[원본 다운로드]

 

Interstellar.zip

 

 


 

의외로 4K 버전이 없어서 힘들었습니다. 확실히 아직 여러 콘텐츠는 fhd 위주가 많은 것 같군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라이젠 로고 중 'RYZEN'이 붙어 있지 않는 순수한 로고(?)를 찾다가, 그런 게 이미지 검색을 해 봐도 없어서 그냥 직접 합성, 편집해서 만들었습니다. (새삼 다시 느끼는 포토샵의 위대함..!)







어두운 배경 버전


밝은 배경 버전







[원본 다운로드]


RYZEN_LOGO.zip







UHD (4K) 버전만 만들었는데 당연히 QHD나 FHD에서도 사용 가능하죠. 필요에 맞게 리사이즈하거나 잘라 사용하면 될 듯 싶습니다. (보통은 그냥 배경화면에 적용할 때 알아서 리사이즈되지 않을까 싶군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Planetarian ~The Reverie of a Little Planet~


(플라네타리안 - 작은 별의 꿈)


장르

드라마


제작

Visual Art's / Key


감독

츠다 나오카츠


화수

5화


등급

15세 이상


공식 홈페이지

http://planetarian-project.com/








5화짜리인데다가 각 화의 길이도 비교적 짧기도 하서 애니메이션 1쿨을 본다기보단 극장판 애니를 보는 기분으로 가볍게 보기를 선택했던 작품입니다. 그런데 (다른 일반적인 1쿨 애니 대비) 시간은 짧지만 강력하군요.


위 그림의 인물은 '플라네타리안'이라는 곳의 로봇입니다. 인간에게 도움을 주는 것을 제일의 낙으로 살아갑니다.

배경은 완전히 독자적인 AI를 가진 '인물형 로봇'이 등장한다는 것을 보면 알 수 있듯 꽤나 미래의 일입니다. 이 로봇 말고도 자율적인 AI를 가진 로봇들이 많이 눈에 띄는 세상이네요.






스틸컷으로 보는 오프닝





이 세계에 탄생한 로봇 유메미



그리고 관계자들이 기약 없는 여행을 간다고 하는데...





오늘도 언제나처럼 기동 시작하는 로봇 유메미였습니다.







ED 미리보기






여담이지만 관련 앨범도 구입했습니다. 좋네요 b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91Days


장르

드라마


제작

슈카


감독

카부라키 히로


화수

12화


등급

15세 이상


공식 홈페이지

http://91days.family/








최근 워킹홀리데이로 일본에 거주를 시작하게 되면서 남는 시간에 애니도 같이 보고 있었습니다. 언제나처럼 완결된 작품들 위주로 보고 있는데 평점이 높은 애니가 하나 있어서 보기 시작했었고, 그게 바로 이 애니입니다.


원작 등이 없는 순수 오리지널 스토리라고 합니다. 근래 나오고 있는 애니들과는 뭐 일단 작중 분위기랄까 180도 급으로 완전히 달라서 눈에 띠었는데 (처음 딱 보고서 응? 일본에서 이런 분위기의 애니도 나오는구나 했었네요), 보면 볼수록 오랜만에 꽤나 좋은 작품을 본 느낌이군요.


작중 배경은 과거 금주법이 시행되었던 미국입니다. 즉 술을 제조, 판매하는 게 금지되는 상황이죠. 뭐 판타지 이런 면은 전혀 없는데, 주로 판타지같은 비현실적인 작품에 가중치를 더 두는 제게도 확 와닿았으니 흠... 사실 제가 최근 애니를 보면서 이 게시판에 글을 다시 쓸 일이 있을까 할 정도로 그렇게 눈에 확 띈다! 하는 작품이 있는 편은 아니었습니다만 (재미있게 봤던 작품이 없던 건 아니지만요) 이 작품은 다 보자마자 글을 쓰게 만드는 마성(?)이 있는 것 같습니다.








스틸컷으로 보는 오프닝




안젤로에게 보내는 편지가 브루노에게?


편지를 뜯고는


쿠쿵


그리고 '91Days'의 첫 번째 날은 이 때 시작이 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평소 시간을 자주 확인하는데, 스마트폰을 보면 되긴 하지만 사실 스마트폰 자체는 시계로 쓰기에 약간 제약이 좀 있더군요. 뭐 크기도 크기라서 항상 들고 다니기도 뭣하거니와, 방수가 안 되니 물이 닿는 환경에서는 바로바로 확인하기 힘든 것도 있고... 그거 하나 확인하려고 스마트폰 화면 조작하는 것도 배터리 낭비고...


그래서 시계를 장만했는데 기왕에 하는 거 디자인 측면에서도 괜찮은 녀석 하나 골라보자 해서 (브랜드값이나 명품같은 건 관심이 없... 그냥 가성비 위주로) 골랐습니다. 루시앙 피카르(Lucien Piccard)라는 브랜드 자체는 뭐 딱히 좋은 편은 아닌, 과거엔 잘 나갔지만 지금은 그 영광만 안고 있는(?) 브랜드인 모양이더군요. 근데 디자인이 마음에 드는데 그런 걸 따질쏘냐..!





처음에 찾아본 건 위의 녀석인데, 이게 구입했는데 무슨 연유인지 현지 배송 중 그냥 반송 처리해 버리더군요..? 근데 다시 구입하려니 재고가 없다고 안 받아줍니다. (마지막 재고가 배송 중 파손이라도 된 건가...)


그래서 결국 비슷한 아래 제품으로 재주문했습니다. (LP-10527-20)





착용샷




저렇게 시계집에 넣어 두니 뭔가 있어보이잖아(?)




크로노그래프 3개 + (문페이즈 비슷하게 생긴) 24시간 인디케이터가 있는데, 24시간은 해랑 달이 있어서 AM/PM 구분하기 좋습니다. 3개의 크로노그래프는 각각 월, 일, 요일인데, 달마다 차이나는 일수를 자동 계산해서 (예 : 11월은 30일) 넘어가주는지는 확인 못 했네요. 뭐 조만간 다음 달로 넘어가니 확인할 수 있겠죠. 근데 이 가격엔 아마 안 될 거야(..) 큰 기대는 안 하고 있습니다.

=> 확인해본 결과, 월 크로노그래프는 자동이 아닌 수동으로 보입니다. 날짜(일)와 요일은 시간의 흐름에 따라 자동으로 넘어가긴 하는데, 문제는 정확히 0시 정각에 바늘이 넘어가는 게 아닌 오차가 있네요...
확인해본 바로는 날짜는 전날 23시 55분 정도에 딱 넘어갑니다 (몇 십 분 전부터 바늘이 슬슬 움직이긴 합니다). 요일의 경우 다음날 1시부터 바늘이 슬슬 다음 요일로 이동하기 시작하다가 3시 정도에 딱 넘어가는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가격에 따른 정밀도의 오차인 것 같기도 하네요.


뭐 실제 품질은 둘째치고 꽤 있어 보이는 디자인에 실용성도 괜찮군요. 방수도 100m라 일상 생활은 물론 심지어 샤워하면서도 착용이 가능한 수준입니다. 다만 처음 생각하던 모델에 비해 시계 바늘의 시인성이 약간 떨어지는 문제가 있어서 그 점은 약간 아쉽네요. (첫 제품은 배경이 검은 색이라 더 눈에 확 띄죠)


그래도 이 정도면 꽤 마음에 드니 다행이네요 :)

 

 

 

 



소정의 제품 불량으로 인해 기존 제품은 환불 절차를 거치면서 동모델 중 다른 버전의 제품을 구입하였습니다.

 

 

 

구입 전에는 파란색 핸드는 좀 아닌 것 같았는데, 막상 받아서 착용하고 보니 신선하고 좋네요. 배경이 좀 더 밝아지고 (완전한 은색) 핸드는 밝은 유광 파란색인데 (직사광이 반사되지 않으면 위 사진처럼 매우 어두운 파란색), 배경과 핸드의 색상 대비가 커서 시인성도 더 좋아졌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스크 2 앨범 커버 - 나데코



히로인 일러스트




모노가타리 시리즈의 op 및 ed를 모아놓은 우타모노가타리를 구입했습니다.

그렇다고 해도 모든 음악까지는 아니고, 모노가타리 시리즈 세컨드 시즌까지의 음악까지만 수록되어 있습니다.


완전생산한정판을 구입해서 특전 논크레딧 영상도 같이 왔네요.







[개봉 전 외관]







아래부터는 앨범 자켓 속 수록 목록, 가사, ... 등의 간략 사진입니다.






[디스크 1 앨범 자켓]




데코!






[디스크 2 앨범 자켓]


데코!!


일단 나데코 자켓 디스크는 사진부터 찍고...




데코!!!


데코!!!!


나데코 자켓 디스크니 닫은 직후에도 사진 한 장...







[디스크 3 앨범 자켓]


이걸 개봉한다고 홍보하고 있는 걸 보면, 역시 상당히 발매한 지 오래 됐음을 알 수 있다






여러 스틸컷 등이 실려 있는 모습







[재포장(?)]


깨알같은 CD의 바보털. 저기서 CD를 들어내면 같은 부분에 또 있다


한데 모아 재포장. 본래 디스크 1이 맨 위에 와야 하지만 취향대로 바꿔 보았다


데코!!!!!

역시 다시 봐도 이편이 훨씬 낫...



역시 취향대로 앨범아트도 모두 나데코로 설정



오랜만에 들어봐서 이런 게 있었나? 하는 음악들이 상당히 많군요. 하긴 이중에서도 제일 오래 된 바케모노가타리는 3년 전에 봤으니 기억이 안 날 만도 하죠.







[특전 영상 디스크]


특전으로 온 디스크 3의 논크레딧 영상도 (이런게 있었나? 하면서) 보면서 떠올리고 있습니다.





히익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키보드에 이어 마우스까지 새로 장만하였습니다.


원래 최근 지출 출혈이 좀 심한지라 마우스도 생각은 하고 있었지만 직접 구입까지는 실천하지 않고 있었는데...

...무려 기존 마우스가 고장났습니다. 클릭이 때때로 더블 클릭으로 인식이 되네요.

이제는 장만하라고 하늘에서 강요하는 수준인 것 같습니다(..)


뭐 그런 고로 결국 마우스를 새로 구입했습니다.


[제닉스 E-BLUE AUROZA TYPE-G]


라는 제품인데, 다른 무엇보다도 led + 디자인이 상당히 마음에 들어서 기능성은 잘 모르겠고 그냥 덜컥 샀습니다(아예 안 본 건 아닙니다. 최소한의 기능성은 매우 유용하기에 뒤로 가기 / 앞으로 가기 버튼이 있는 제품으로 찾고 있었죠).













이 제품에는 led 점등 모드가 네 개 있습니다.

각각의 점등 모드는 4레벨의 dpi 모드에 따라 달라집니다.



dpi 1단계 : led 점등 안 됨


dpi 2단계 : 빨간색 led가 약 5초 간격으로 들어왔다 나갔다를 반복


dpi 3단계 : 파란색 led가 마찬가지로 5초 간격으로 점등


※ 참고로 마우스 led의 기본값이 이 파란색인 듯하다. 컴퓨터가 꺼져 있거나(그러나 메인보드에서 usb에 전원은 공급하는 상태일 경우) 제어가 닿지 않는 경우 등등일 때 이 led가 점등이 된다


dpi 4단계 : 보라색 led가 5초 간격으로 점등







다음은 제품의 정면/측면샷입니다.






뒷면 : usb 폴링 레이트 조절 버튼이 있다


왼쪽 버튼이 '앞으로 가기', 오른쪽 버튼이 '뒤로 가기'












구입해보니 꽤 마음에 듭니다.

기존 키보드를 빨강 led - wave 모드로 설정하니 깔맞춤돼서 더 어울리는 것 같네요.



(ps. 보너스로 증정된 마우스 패드(사진 상의 패드)도 마음에 듭니다. 기존에 있던 한성 건 오래 되기도 했고 너무 커서 책상을 많이 잡아먹었었거든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흠... 뭐 튜닝이라 하기도 뭣하지만, 지금 제 잔차인 아팔란치아 26 칼라스 35 모델을 사용하면서 여러 가지 필요성에 의해 장비나 부품을 하나 둘 붙이다 보니 결국 뭔가 초기 모습과는 달리 많은 부분이 바뀌었습니다. (물론 전체적인 모습도 그에 따라 조금 변화)


한동안 모습이 변화무쌍(?)할 때에는 뭐 하도 자주 바뀌다 보니 정신이 없었는데, 이제 좀 안정된 것 같아 (= 무언가 더 붙이거나 바꿀 일이 없을 것 같아) 바뀐 모습을 다시 올립니다.









BEFORE

(근데 이 BEFORE가 '완벽한 구입 초기 상태' 는 아닙니다. 이미 이 시점에 몇몇 달아둔 게 있어서...)






AFTER








이렇게 찍어두고 비교해보니, 초기 구입시 세팅에 비해 달아둔 게 엄청나게 많네요. 물통 거치대 x2, 휴대용 펌프, 전조등, (방향지시등 + )후미등, 블랙박스, 사관절락, 바퀴 물받이 x2, 스포크 휠 라이트 (반사 스틱), 속도계 및 센서, 하프클립, 사이드미러, 물통, 공구통...


휴우 무게는 상당히 늘어났을 것 같긴 합니다. 그래도 경량화보다는 기능성을 좀 더 추구하는 편이라 뭐 소폭 늘어난 무게는 큰 신경까지는 안 쓰이네요.

(이제 초장거리 달릴 때 후회하게 될지도 모르지ㅁ...)


그나저나 사이드미러나 휠 반사 스틱같은 건 달아두면 외관을 심각하게 해칠 줄 알았는데 (즉 소위 '간지'가 죽을 것 같았는데) 그래도 장착해두고 보니 나름 나쁘지는 않더군요. 지금까지는 만족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스포크 휠 라이트 리플렉터를 오래 전에 적용해봤습니다. 스스로 발광하지는 않지만 야간에 상대방이 빛을 비출 경우 그 빛을 반사해서 잘 보이도록 해 주는 건데, 그 효과가 상당히 뛰어납니다. (물론 상대방이 라이트 그게 뭐죠 모드면 무용지물이지만)


이제야 그 적용 후기를 올려봅니다.






[적용 사진]



플래시 OFF


플래시 ON






[적용 영상]










평소 보기에도 그리 나쁘지 않고, 야간에는 반사판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기 때문에 투자 가격 대비 (제 경우 12개 당 3200원에 구입) 상당히 괜찮은 물건인 것 같습니다. 무게도 가벼워서 부담도 적고 장착 탈착도 용이하죠.


자전거를 타신다면 한 번쯤 고려해 볼 만한 상품인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이번에 기계식 키보드 지름신에 이끌려 일단 입문 삼아 가성비 기계식 키보드


[한성 GTune MKF14S XRGB 청축 블랙]


을 구입해 보았습니다.


구입하게 된 계기는 어처구니가 없는데(?),

지금 보유 중인 290X tri-x 의 팬에 이상이 발견돼서 AS 센터에 직접 내방 수리를 하던 중, 그곳에 있는 접수 컴퓨터의 키보드로 타건해볼 일이 생긴 것이었습니다.


'...이런 게 비싼 타건의 맛이구나'


하고 느껴서 검색해봤더니 rapid-i 라고 해서 거의 15만원...







그래서 일단 지금 제 형편에 맞는 가격대의 싼 가성비 키보드를 찾다가 한성 키보드가 여러 모로 좋을 것 같아 구입해봤습니다.








타건 테스트 영상은 아래와 같습니다.


(영상에서 약간 led가 일렁이는 듯한 게 있는데, 촬영 카메라의 문제인 듯 합니다.

실제 눈으로 보면 관련 문제가 없거든요.)




구입하고 보니 여러 모로 만족스럽네요. 비록 헤드셋 착용 후 컴퓨터를 쓸 때에는 소리가 거의 안 들려 타건감이 소폭 죽는 경향이 있지만, 아무튼 지름만큼 좋은 건 없는 것 같습니다(?)


(지갑아 미안...)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