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명

Vitriol


아티스트

국카스텐


앨범

1집 Guckkasten


발매일

2010. 4. 20.






국카스텐의 Vitriol 입니다. 이 곡을 처음 들은 건 올해 새터 공연때였는데, 락밴드동아리 악꽃에서 들고나왔더군요.

노래 좋습니다. 전 드럼을 주로 하는 편이니 일단 비트부터 흥미진진하니 기분이 좋고, 비트 외에도 일렉의 한 옥타브씩 뛰어넘는 주법(곡 처음부터 나오는)도 마음에 드네요.






음악 감상


(PC 버전일 경우, 화면 상단의 배경음악을 정지한 후에 재생하세요)



고장이 난 넌서랍을 뒤적거리며 잠을 청할 약을 꺼내고
한탄을 하네 창밖은 너무나 밝다고

연락이 없던 시간은 나를 찾아와 무거워진 귀를 잡고서
얘기를 하네 밖에서 날 기다린다고

저물어가는 머릿속엔 오로지
서성거리는 유령이 되어
가늘하게 나를 감싸네
흐르지 않던 계절은 나를 배신해
손을 흔든채 표정을 바꿔 옷을 훔쳐 나를 감싸네

머뭇거리다 안개가 되어 버리고 탁류 위에 일렁거리며
사진을꺼내 입에넣어 배를 처다보네

무거워진 넌 말을 잃어버린채 어두워진 창문을보며

입을벌리네 비틀거리는 소리를 내며

저물어가는 머릿속엔 오로지
서성거리는 유령이 되어
가늘하게 나를 감싸네
흐르지 않던 계절은 나를 배신해
손을 흔든채 표정을 바꿔 옷을 훔쳐 나를 감싸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